바로 우리. 위키질을 하고 있는 우리들의 종이자 만물의 영장으로 불리는 동물